Untitled Document
위너스국제특허법률사무소
Untitled Document
> 사무실소개 > 공지사항
 
작성일 : 21-10-29 09:27
머크,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복제약 제조 허용
 글쓴이 : 위너스국제특허
조회 : 1,859  
   http://먹는 코로나19 치료제 [1033]
   http://머크 [1045]

머크,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복제약 제조 허용 

[서울=뉴시스] 임종명 기자 = 미국 제약회사 머크가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제를 타 제약사가 복제할 수 있게 됐다. 백신 부족 국가가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. 

27(현지시간) 워싱턴포스트와 AFP통신 등 외신은 머크가 유엔이 지원하는 의료단체인 세계 의약품 특허 풀(MPP)과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의 주성분인 '몰누피라비르'를 다른 제약사들이 제조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특허 사용 계약을 자발적으로 체결했다고 보도했다. 

몰누피라비르는 바이러스의 복제 능력을 감소 시켜 질병을 늦추는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. 머크가 시행한 임상시험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양성반응이 나온 지 수일 내 환자에게 투여하면 입원 위험이 절반으로 줄어든다. 

이번 협약을 통해 MPP는 복제 의약품 제조업체에 몰누피라비르 특허 사용을 승인할 수 있게 됐으며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 대유행을 공중보건 비상사태로 분류하는 한 경구용 치료제 기술에 대한 로열티도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. 

이는 105개 저소득, 중소득 국가가 경구용 치료제에 대한 접근이 더 쉬워지게 할 것으로 예측된다. 

찰스 고어 MPP 사무총장은 "몰누피라비르에 대한 중간시험 결과는 설득력이 있으며 우리는 이 경구용 치료제가 현재의 코로나19 대유행을 해결하는데 잠재적으로 중요한 도구가 될 것으로 본다"고 말했다. 

현재 미국 식품의약국(FDA)과 유럽의약품청(EFA)은 몰누피라비르의 사용승인 심사를 진행 중이다. 

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@newsis.com


 
   
 

 

Untitled Document